간 큰 직원 1,880억 원 ‘횡령’에 회사 주식 거래 중단

코스닥에 상장된 국내 1위 임플란트 회사의 직원이 회삿돈을 1천800억 원 넘게 횡령한 사실이 드러났습니다. 경찰이 달아난 직원을 쫓고 있는 가운데, 회사는 현재 주식 거래가 중단됐고 상장폐지 심사도 이어질 예정입니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