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액 결제 ‘연체료 담합’ 4개 사에 과징금 169억 원

휴대전화 소액 결제 시장의 90% 이상을 차지하는 소액 결제사 4곳이 9년간 연체료 인상을 담합해온 사실이 드러나 공정거래위원회로부터 제재를 받…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