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증 감염자에 병상 부족 우려

중증 감염자에 병상 부족 우려
전국의 의료 종사자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의 “제2의 물결” 동안 병원에 곧 병상, 훈련된 직원 및 중증 COVID-19 환자를 치료할 장비가 부족할 수 있다고 우려하고 있습니다.

후생노동성은 7월 31일 일본의 47개 도도부현 중 39개 도도부현에서 7월 29일까지 일주일 동안 입원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환자 수가 증가했다고 발표했다.

병상 이용률은 사이타마현과 오사카부에서 40%를 넘었다.

중증

파워볼사이트 아이치현·시가현·후쿠오카현·오키나와현 등 12개 현에서는 전주보다 10%포인트 이상 침대 점유율이 급증했다.

아이치현은 39%, 나머지 11개 현은 37%였다.more news

7월 1일 현재, 홋카이도와 사이타마 현은 침대 점유율이 10%를 초과하는 유일한 현입니다.

새로운 감염자가 계속 증가함에 따라 의료 전문가들은 앞으로 몇 주 동안 중증 환자, 특히 심각한 증상을 나타내기 쉬운 60세 이상 환자가 급증할 것을 우려하고 있습니다.

7월 29일 현재 전국의 코로나19 중증 환자는 92명으로 4월 말부터 5월 초까지 300명에 불과하다.

그러나 7월 29일 도쿄, 효고현 등 14개 현에서는 7월 1일 총 40명보다 2.3배 많은 환자가 보고됐다.

의료 전문가에 따르면 3월 감염의 “첫 번째 물결”에서 중증 환자의 수는 새로운 감염이 최고조에 달한 지 몇 주 후에 증가했습니다.

그들의 치료는 다른 질병을 가진 환자의 치료에 영향을 미쳤고 종종 수술이 지연되고 응급 치료가 제한되었습니다.

중증

중증 COVID-19 환자는 일반적으로 인공호흡기로 치료하거나 중환자실에서 치료합니다. 그러나 그러한 치료에 필요한 장비와 인력을 확보하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라고 병원 관계자는 말했습니다.

발병의 첫 번째 물결 동안 도쿄 시나가와 구에 있는 쇼와 대학 병원이 COVID-19 환자를 위해 더 많은 ICU를 개방하는 데 약 2주가 걸렸습니다. 병원은 중등도에서 중증 상태의 환자를 치료해 왔습니다.

병원 관계자는 예정된 수술의 절반을 연기하도록 외과의사를 설득한 후 COVID-19 환자를 위해 추가 ICU를 제공할 수 있었습니다.

병원은 부분적으로 6월에 감염된 환자의 감소로 인해 7월 1일에 정상으로 돌아왔습니다.

사가라 히로노리 원장은 “마침내 정상 업무로 복귀한 후 코로나19 대응 체제로 복귀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병원은 코로나19 환자를 위해 18병상을 확보했고, 5월과 마찬가지로 35병상으로 확대할지 여부를 검토하고 있다.

보건부는 코로나19 최전선에 있는 사람들을 재정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병원에 지급되는 코로나19 치료비를 5월 26일 이전보다 3배 인상했다.

보건복지부는 또 코로나19 환자를 위한 병상 확보를 위한 자금 지원 등 병원에 대한 지원책도 마련하기로 했다.

그러나 많은 병원 운영자들은 조치가 충분하지 않다고 말했습니다.